본문 바로가기

[몰라도 상관없는 잡지식]/[우파 정치인]

이승만은 진짜 친일파였을까? Japan Inside Out.

이승만이 정말 친일파일까? JAPAN INSIDE OUT.

건국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이승만 초대 대통령. 정치적으로 좌우 명백히 갈린 대한민국에서는 이에 대한 견해 조차도 갈린다. 깊게 들어가면 어려우니 그냥 쉽게 결과만 말을 하면


우파는 이승만을 좋아한다. 

좌파는 이승만을 친일이라고 욕하고 부정한다.


요즘 세상이 좌파말에 거스르거나 좌파 심경을 건드리면 적폐로 몰리게 되는데 그들이 주장하는대로 진짜 이승만은 친일파였을까?




이승만을 친일파라고 하는 좌파들한테는 이 책을 보여주면 된다.


그냥 까페에서 이 책을 보고 있으니까, 심지어 진성 리얼 좌빨 문슬람인 친구들도


"오 너 이런 책도 보냐?"


이런 화들짝 놀라는 반응이다. 얘네들은 그냥 이게 무슨 책인 줄도 모르고 그저 영어로 된 원서를 읽는 게 그럴듯하게 보이는 것 뿐이다. 얘네 수준에는 원래의 책을 알아볼 수 없도록 겉표지를 싼 다음에 팬트 하우스나 플레이보이를 보여줘도 원서로 본다.


앞으로 우파 운동하는 애들이 신경 써야하는 부분이 바로 이런 점이다.


나꼼수나 이런 애들 생긴 건 좀 없어 보이게 생겼어도 명품을 두르고 다니는 모습이다.


우파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 이승만의 원서를 읽고 이해할 수 있다면, 주변의 좌파들을 한마디 말로 간단히 제압할 수 있다.


"아 이게 이승만 대통령이 1941년에 영어로 미국에서 출판한 책이다"


그렇게 말하면 이 새끼들은 정색하면서 "런승만 아님?" 또 이 지랄.

그러면 ", 그럼 우리나라가 북진해서 평양 점령할 때 김일성이는 도망안치고, 평양을 사수했냐?"이러면 또 아닥하며 부들부들 하는 모습 보는 게 꿀잼이다.




문재인도 이런 책을 쓰고 똘마니를 시켜서 번역할 수도 있겠지만,

월남전 때 미국의 패배에 희열을 느꼈다고 쓴 걸 미국독자들이 알면 난리가 날게 분명하다.


이승만이 정말 친일파였다면, 일본을 개작살내야한다고 주장한 책을 쓸 이유가 전혀 없다.


이승만의 표현 중에, 산불을 조기진화하지 않으면 크게 번진다고 하면서 일본의 침략기질을 여기에 비유해서 막아야한다고 한 부분이 아주 인상적이다.


처음에는 무슨 동양의 미친 노인네가 하는 궤변인줄 알았지만, 진주만 공습이 터지고서야 미국은 이 책의 진가를 알게되고 동양인의 지혜에 탄복하고 정신을 차린 것이다.


일제말기에는 초기에 강력히 민족 운동을 했다는 사람조차 친일 운동에 가담하고 그랬다고 한다.


몇몇은 또 월북을 하는데 이게 북한 초대 내각에 친일파가 득시글거렸던 이유라고 전해진다.


이 말인 즉, 실제로는 북한의 초대 정권인 김일성정권의 초대 내각이 친일파 정권이라는 말이다.



특히 일제시대 말기에는, 누구 못지않게 민족운동을 한 사람들이 일본이 여기저기에서 잘나가고 뻗어나가니까, 조선사람은 안 되겠다고 단념을 하고 일본에 협조를 하게 된다. 이들 중에서 북한으로 기어들어간 사람들은 민족의 영웅이고, 북한과 대립한 사람은 친일파라는 낙인을 찍기 시작한다.


이런 게 바로 좌파들의 우덜식 색깔론이다. 지금과 비슷하지 않아?


민주당이랑 대립하면 친일파.

문재인 싫어하면 친일파.

심지어 북한한테 우호적으로 안해도 친일파.


이승만은 국적도 안 바꾸고 끝까지 이 책을 완성시켜서 미국 출판계를 크게 강타하며, 지존이 된 것이다. 그리고 일본은 실제로 이승만의 예언대로 미국이 공격해서 망했다.


참고로 좌파들이 물고 빠는 백범 김구의 백범일지는 해방 이후에 이광수가 윤문하여 짜깁기 한 것이다이광수의 다른 작품에 쓰인 흔적들이 백범일지 곳곳에 드러나 있다.


당연히 좌파들은 이런 이야기를 절대 안한다.


한마디로 얘네들은 책을 쓸 능력이 떨어지며, 원서를 읽을 영어실력도 없음이 증명된 거다


잘 봐라, 21세기에 아직도 위안부 어쩌고 발광하는 애들 중에 영어원서를 읽을 것 같은 애덜이 있냐? 그리고 심지어 대통령이라는 사람도 영어 한마디 못한다. 



최근에 외국까지 나가서 말레이지아 말과 인도네시아 말을 헷갈렸다는 문재인 대통령을 보면서 드는 생각은 참 많지만 내가 돈도 없고 빽도 없어서 말을 아끼려고 한다. 근데 말 안해도 다들 알지?.


우리나라보다 잘사는 선진대국을 간 것도 아니고 꼴에 똥남아 가서 잘 보이려고 그 나라 말을 썼을 텐데 평소에 문재인 대통령이 말레이지아 말이나 인도네시아 말을 했을리는 만무하고분명 밑에서 비서들이 주접을 떨었을 텐데, 딴에는 신경 쓴다고 한 일이 외교참사를 부르게 됬다.


문재인 대통령이 보면 참 뭔가 좀 그렇긴 하지만, 비행기 타고 따라간 문재인 비서들까지 외국에 가서 저러고 있다.


잠깐 여담인데 지금 청와대 직원 숫자가 백악관보다 많은 건 아냐?.이게 다 국민들 세금이다. 근데 그런 사람들이 문재인 대통령 따라가서 한다는 짓이 저런거다.


생각해보자 만약에 트럼프가 일본에 들렀다가 한국에 와서 실수로 아리가또라고 했으면 좌파들은 게거품 물고 저게 대통령이니 뭐니 하면서 개거품물고 쌩 지랄지랄 했을거다 분명하다. 


참고로 미국의 전 대통령 오바마는 임기 당시 한국에 올 때마다 한국어로 같이 갑시다라고 했다.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인식의 시초는 대한민국을 건국한 이승만에 대한 헛소문과 백년전쟁 같은 선전도구에 제대로 대응하는 제대로 된 매체가 없으며,무엇보다도 좌파나 우파 모두가 책을 안 읽기 때문이다.


저 책 한 권만 읽어도 이승만이 친일파라는 말은 쪽팔려서라도 못할 것이 확실하다. 왜냐하면 그런 말 하는 사람의 밑천이 그 자리에서 바로 드러나니까.




김용옥 조차 친일파라는 말은 못하고 고작 미국의 puppet(꼭두각시)라고 하는 모습이다. 역대 대한민국 대통령 중에서 이승만 만큼 큰소리치고 미국 대통령을 가지고 논 사람은 없었고 본다.


내가 보기에 우파의 가장 큰 문제점은 이렇다 할 브레인이 없다는 것이다.


좌파들은 김X준 같은 털복숭이도 명품 두르고 나오면 빨아주고전문대 나온 X동이 같은 애가 헌법강의를 해도 공중파 진행을 맡긴다.


다시 말하지만 저 책 한 권만 제대로 이해하며 읽고 독해하면친일파 운운하며 광분하는 좌파들의 밑뿌리 대부분을 작살낼 수 있다.


영어를 어느정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그리고 자신이 우파라면 한번 읽어보는 걸 추천한다.


Japan Inside Out 복원판


말은 많이 들었는데, 읽어보니까 진짜로 명불허전이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다. 동양의 작은 나라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당시의 양키들의 마음을 어떻게 움직였는지 알겠더라고.

사진의 저 책은 복원판이라고 해서 최근에 새로 나온 책인데, 이승만이 1941년 당시 틀리게 적은 내용을 바로 지우지 않고 그대로 적고, 정정한 내용까지 동시에 주석을 달아서 역사적 고증에 상당히 철저한 편이다.


물론 영어로.


몇년 전 아마존에서 1,000달러가 넘는 후덜한 가격이라 구매를 포기했는데, 더 충실한 내용의 영어원서가 싸게 나왔으니 참고 바란다.


평생 동안 눈앞에서 깔짝대는 메갈/페미/좌파들을 바로 그 자리에서 아닥시키고 확인 사살까지 시킬 수 있는 참교육 교재다.




3줄 요약


1. 이승만이 친일파가 아닌 명백한 증거는 Japan Inside Out


2. 민족운동가도 일제 말에 학병 권유한 기사를 트집 잡아 친일파라고 간단히 딱지를 붙이지만, 이승만은 협조는커녕, 미국에서 일본을 공격하자는 베스트셀러를 냈어도 친일파 소리를 들음.


3. 결론 친일파 논쟁의 대다수는 그들만의 우덜식 색깔론에서 비롯된 실체 없는 허구임.



플레이스토어에서 "87년생 수컷" 을 검색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