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몰라도 상관없는 잡지식]/[각종정보]

서브프라임사태와 블록체인. 최초의 비트코인.


수많은 논쟁거리 중의 하나.

미래 사회에 비트코인이 도대체 왜 필요하다는 걸까?



기존의 화폐들도 모두 현재 디지털화 되어서 잘 굴러가고 있는 상황이고 일분 일초사이에도 시세가 시시각각 변하는 비트코인이 대체 왜 필요하냐는 건데?


기존 지폐나 동전류의 화폐가 가지는 한계점에 대응하고자 만든 것이 바로 


비트코인이고 암호화폐야.


암호화폐에 대해 알아보려면 비트코인에 대해 알아야하고,

비트코인에 대해 알려면 블록체인에 대해 알아야 한다.


관심있게 보는 사람들도 잘 이해 안하려드는 개념이다.


왜? 당장 돈이 안된다고 생각하고 스캠이 돈이 된다고 여기니까...


그런데 제일 큰 문제는 그렇게 다단계 사기가 당장 한두푼 돈된다고 따라다니다가는 결국은 다같이 몸으로 한강물 온도 재러가게 될꺼야.


1. 블록체인이란?


(1). 원천기술


2. 비트코인이란?


(1). 비트코인은 왜 생겼는가?

(2). 비트코인은 왜 필요한가?

(3). 어떤 장단점이 있는가?


3. 암호화폐란?


(1). 퍼블릭 토큰

(2). 시큐리티 토큰


4. 암호화폐의 미래


(1). 비지니스 토큰 모델

(2). 공개모집 시스템

(3). 미래 추이 현재 상황


블록체인이란?



쉽게 말하자면 어떤 데이터를 검증하는 과정에서 검증을 중앙 독점적인 집단이 하는게 아니라 서로가 분산해서 검증을 할수 있는 기술이야.


이런 시스템은 속도는 느리지만 중앙집중화 집단이 데이터를 쉽게 조작할수 없으며 해커가 중앙 집단을 장악해도 개별 데이터를 조작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보안성이 매우 다는 장점이 있어.


게다가 케이스에 따라서 다르지만 이걸 공개나 비공개로 나눌수 있어서 공개로 구조를 짜면 모든 데이터를 서로가 열람해 신뢰도를 높일수 있지.


이게 기술적인 관점에서는 그냥 데이터의 효율화, 보안관리에 쓰이는 기술인데 기존에는 이걸 대체 어디다 쓰냐는 식으로 생각을 많이 했거든 느리고 복잡한데 이런 기술을 굳이 다른데다가 가져다가 쓸곳이 없다는거지


리소스나 엄청 먹지...



그러다가 1993년에 데이비드 차움이라는 수학자가 E cash 라는 기술을 접목할수 있겠다고 판단하여 디지털 송금 시스템을 만들어서 Digi cash라는 회사를 설립하게 돼.


처음에 차움이 착각한게 있는데 90년대 당시에는 전화송금,수표 송금에 더 익숙한 시대였고 인터넷의 보안 개념 자체가 없던 시절이였어


인터넷은 그냥 메일이나 보내고 멀리떨어진 사람과 소통하는 그런 기능으로 활용하는게 대부분이었지.


지금처럼 폭넓게 모든 일상의 것들을 접목시켜 실제로 우리 생활에 밀접하게 다가오던 시절이 아니라서 보안이라는 개념 자체가 별로 크게 와닿지가 않는 시절이였어.


보안을 강화하거나 그것을 통해 결제를 한다는 개념 자체가 말이 안되는 시절이었던 거지.


마치 70년대에 함수 계산하려고 만든 애니악이 있던 시절에 이걸 잘 활용하면 컬러메일을 보낼수있다고 하는 격이라고 볼 수 있어.


그렇게 Digi cash 는 망하고 블록체인 기술은 거의 10년간 묻혀버렸어.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익명의 레딧 유저가 이것을 화폐 발행 시스템에 접목시켜 P2P(사람대사람) 결제 시스템을 만들어내서 구상하게 돼.


이 시스템을 결제하는데 비트코인이라는 코인이 발행되고 누구도 발행의 주체가 되지 않으며 통제 하지 않는다는 특이점이 있었어.


처음에는 잘 돌아가지 않을거라 예측했지만 예상과는 다르게 비트코인은 고장 없이 꾸준히 잘 돌아갔고


현재 10년이 지난 지금은 생각보다 무난하게 전세계에 정착된거지.


기존의 화폐 발행에 대응하는 움직임으로써 최초의 발자취를 남기게 돼.


이게 왜 큰 의의냐면 비트코인의 유효성을 떠나서 기존에도 인플레인션식 중앙 집단이 발행하는 화폐 체계 부순다고 나온 시스템들은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그 어느것도 큰 관심을 받지 못하고 묻혔거든


최초로 전세계 적으로 꾸준하게 관심 받으면서 주류 경제학자나 집단에게도 관심을 받게 되는 결말을 가진건 오로지 비트코인 뿐이야


그러면서도 최초의 상용화된 블록체인 시스템의 1세대 테크로도 발자취를 남게 되는 큰 의의를 가지게 된거지.



이것을 만드는데 시스템이 최초로 관심을 크게 가진 이유 중 근본적인 부분은 굉장히 정치적인 이유였어.


이 비트코인이 만들어지기 시작한건 2009년도부터인데, 2008년도에 있던 사건 중 세계적으로 가장 큰 사건은 2008년도 금융위기야.


비트코인의 최초 채굴 코인인 제네시스 블록의 메시지는 


January 3, 2009 

"The Times 03/jan/2009 Chancellor on brink of second bailout for banks"


090103 제네시스 블록 : " 더 타임즈. 은행들의 두번째 구제금융을 앞두는 U.K 재무장관"


이게 제네시스 블록의 메시지인 이유는 이 비트코인이라는 시스템이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로 일으켜진 달라자산의 불신에서 시작된 일종의 금융에 대한 래디컬 운동이기 때문이야.


이런 운동을 촉발하게 된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금융위기 사태에 대해 잠깐 보고 갈게.


서브 프라임 모기지론 사태라고 많이들 이야기 하는데


미국에서 00~07년도에 IT버블이나 911 테러 아프간 전쟁으로 미국 경기가 둔화 되고 약화되자 경기 부양책으로 초 저금리 정책을 펼치기 시작해.


이자율이 7~10% 막 신용대출 받으면 이자만 15% 넘고 이랬는데 이게 갑자기 2~3% 가 되어버리고,


게다가 대출도 개나소나 아무나 쉽게 받을 수 있었어.


이상하게도 이자만 감당할수 있으면 할줄아는거 아무것도 없이 자산이 증식되는 해괴한 상황이 벌어지게 됐어.


이렇게 되면 당연스럽게도 시중에 달러가 어마어마하게 풀려나게 되는데 구체적인 비지니스 모델만 있다면 대출을 최대로 보유하는게 더 이득인 사태가 발생한거지.


서민들이 가장 쉽게 접할수있던 비지니스 모델이 바로 부동산이야.


상대적으로 서민들은 쉽게 사업을 확장할수 없는데 본업이 있는 상태에서 쉽게 부업으로 손댈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레버리지 자산이 부동산이였어


당시 미국에서는 신용등급을 Prime,Ale,sub Prime으로 나누었는데 이 sub prime 등급의 저신용 고리 대출자들의 사태로 인해 발생된 리스크라 해서 Sub Prime Mortage Crisis 라고 해 


(모기지론 = 부동산 담보 대출)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게 되고, 서브프라임 모기지을 이용해서 대거 부동산을 레버리지 구매를 하게 되는 서민들이 속출하기 시작해.


결국 00년도에 푼 초저금리 기조를 04년도 부터 회수하기 시작하는데 


문제는 그러면서 자연히 대출을 받아서 부동산을 더이상 매수하려는 자들이 없어지기 시작한거지 그 결과로 



집값이 하락하기 시작하는거야.


시세가 올라야 금리도 갚고 차액으로 이자도 갚고 수익도 실현해야 원리금도 상환하는데 집값이 떨어지니 감당이 안되게 대출을 끌어온 사람들이 먼저 파산을 하기 시작한거지.


가장 먼저 파산하기 시작한 사람들은 구체적인 수입원이 없는데 대출을 이빠이 끌어서 집을 갭투자 한 사람들이였고 너도 나도 대출을 내줘버린 분위기 속에서 원금 상환이 안되는 사람들이 속출하기 시작해.


이게 미국 전체로 퍼져나가면서 금융기관들도 대출금 회수 불능에 빠지면서 파산에 이르렀고


당시 미국의 4대은행 중 하나였던 



리만 브라더스가 파산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거지.


이들을 구제하기 위해서 상상을 초월하는 세금이 들어가게 됐어. 결국 이렇게 세금폭탄을 퍼부어서 해결이 되었지만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들은 없었고 월가 은행들은 또 다시 상여금 성과금 파티를 하는것에 사람들이 열을 받기 시작하고


이 같은 사태에서 1%의 사람들이 50% 이상의 부를 차지하는데 그 사람들이 돈벌려고 해서 사고친걸 결국 서민들이 감당하는 구도로 매번 일이 벌어지니 



결국 참다 못한 사람들이 We are the 99% 라는 슬로건으로 시위를 하기 시작해.



아랍 민주화 시위와 같이 겹쳐서 이런 대규모 사태가 벌어지게 되고, SNS를 통해 더 넓은 규모로 시위가 확장되기 시작해.


어쨋든 사람들은 더이상 중앙집단에게 종속되지 않겠다는 일종의 디지털 컬트적 이념이 폭넓게 정착이 되기 시작하면서 탈중앙이라는 이념이 주목을 받기 시작해


그리고 가장 중요한게 대출 상품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도 있지만, 미국 달러 발행국은 한국이나 타국 은행과는 다르게 정부기관이 달러를 찍어내는게 아니라 FRB라는 민간단체가 주관을 하고 있어.


미국 달러가 현재 기축통화처럼 움직이고 있지만 이것을 좌지우지 하는 단체는 바로 민간단체야.


록펠러,JP모건,워버그,로스차일드 같은 거부들이 출자해서 설립한 단체고 금태환 이후로는 무한대로 달러가 찍혀 나오고 있는데 이게 대체 어디로 흘러가게 되는지는 아무도 알수없는 시대가 되어버렸어.



이런 사실 또한 재조명 받기 시작하면서 비트코인이 조용하게 주목을 받기 시작해.


그러면서 11년도에는 TIME에서 최초로 비트코인에 대해 보도를 하기 시작했고, 비트코인 엑스포가 11년도에 열리지.


그러면서 2012년도 말에 이 시스템을 관리하게 되는 비영리 재단이 결성되면서 2013년도부터 본격적으로 일반인들의 삶에 접촉하게 됐지.



그러면서 13년도에는 가격이 사상 최대로 폭등하게 되고 (1200달러)


2017년에는 2200$를 찍더니 2017년 말에는 2만 달러를 찍는 사상 초유의 수익률의 사태가 벌어진거지.


어쨋든, 비트코인이 마냥 도박하려고 만들어진건 아니고 나름의 목적과 방향성을 가지고 있었으며  현재도 나름 계속해서 인프라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는 사실이야.


마냥 도박하려고 만든거고 아무런 호용가치가 없고 거래 가치가 없다면  세계 최대 선물거래소인 CME그룹에서도 거래를 용인하지 않겠지.



당당하게 정식 거래 상품으로 런칭이 되어있는 상태이고 추가적으로 거래 상장 예정인 종목들을 위해 Crypto Currency 섹션이 만들어져 있는 상태야.


그리고 추가적으로 비트코인이던 암호화폐이던 엄밀히 따지자면 화폐의 기능을 가지고 있는 '자산' 이기 때문에 변동성이 크게 의미가 없어.


금은 지난 몇십년간 1000%에 달하는 변동성을 가졌는데도 안전'자산'의 범주 내에서 화폐적 성격또한 잘만 적용되고 있잖아?


글이 좀 길어 지는거 같아서 좀 나눌게. 


비트코인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스마트컨트랙트와 이더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