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년생 수컷의 인생저장소

자전차왕 엄복동의 주인공 비는 정말 참패한걸까?



영화 촬영후 술을 한잔 했다고 하며 인스타에 글을 올린 비(정지훈).


영화가 잘 안되도 좋고 별로일 수도 있지만 최선을 다했다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달라고 했다. 영화는 17만 관객을 동원하는 참패를 맛보았고 엄복동의 흥행실적을 비꼬는 말로 UBD라는 말도 탄생하게 되었다. 


월드스타라고 불리던 비(정지훈)은 명성에 걸맞지 않게 큰 참패를 경험중이다.


월드스타 비(정지훈)의 과거와 현재. 가수 비 vs 배우 정지훈.

새로운 영화 관객수 단위. 1엄복동, 1UBD, 1유비디

근데 과연 비(정지훈)는 자전차왕 엄복동으로 내려갈수 없을만큼 나락으로 떨어지며 실패를 한걸까? 다시 한번 영화 개봉전 올린 비의 인스타 내용을 읽어보자.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주세요"


라는 말이 보인다. 그리고 이 말이 예언처럼 그대로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을 정도의 일이 발생하고 있다. 소름돋을 지경이다. ㅋㅋ


정말 영화는 역대급으로 참패한게 사실이다. 무려 제작비 150억을 들여서 만들었는데 관객수는 17만 명에 그쳤다.


그렇지만 "엄복동" 하나 만큼은 확실하게 기억됐다.


왜냐구?



엄복동의 영어 이니셜인 UBD가 한국 영화계 표준단위로 사용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새로운 영화 관객수 단위. 1엄복동, 1UBD, 1유비디


1UBD는 엄복동의 관객수인 17만 명을 뜻한다.



공교롭게도 한국 영화 중에서 가장 흥행한 명량의 관객수는 100UBD다. 그리고 전국적인 흥행작이라고 할 수 있는 1000만 관객이 60UBD다.


300UBD는 한국 인구의 전체를 의미하며, 공교롭게도 국회의 정원과 같은 숫자이다. 그리고 차기 영화들은 1UBD에게 패배하면 술 한 잔 마셔야 하는 씁쓸함도 느끼게 될것이다.ㅋㅋㅋ


이런 이유로, 한국 영화판에서 UBD 단위로 한국 영화의 흥행을 계산할 수 있는 논리가 점점 탄탄해지고 있다.



비는 이제 네티즌들 사이에서 아예 엄복동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본인의 인스타 글 그대로 영화는 대차게 망했으나 엄복동 하나만큼은 확실하게 기억될 것 같다. 


월드스타 비(정지훈)의 과거와 현재. 가수 비 vs 배우 정지훈.

새로운 영화 관객수 단위. 1엄복동, 1UBD, 1유비디


댓글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