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생활정보]

갤럭시 S20, 판매량 연 4천만대?

올해 첫 5G 프리미엄 모델 '갤럭시S20'의 연간 판매량이 4천만대를 뛰어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20 시리즈를 전격 공개한다.

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0 시리즈는 2016년 출시된 갤럭시S7 이후 처음으로 4천만대 이상의 연간 출하량을 기록할 전망이다. 갤럭시S7은 첫해 출하량이 5천만대에 이르렀던 모델로, 역대 갤럭시 시리즈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바 있다.

이후 갤럭시S8과 갤럭시S9 판매량은 3천400만~3천800만대 수준에 머물렀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10은 지난해 3월과 4월에 걸쳐 5G 모델까지 총 4개 모델로 출시되며 초기에는 선방했지만 뒷심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판매량이 3천600백만대에 그쳤다. 갤럭시S10 라이트 모델은 올해 출시됐다.

(좌) 갤럭시S20, 갤럭시S20플러스, 갤럭시S20울트라 (사진=레츠고디지털) 


■갤럭시S20 무기는 '카메라'…5G 경험도 끌어올렸다

이번 신제품의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0 울트라는 그야말로 카메라 하드웨어(HW)·소프트웨어(SW) 혁신의 집합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모델은 광학 10배줌과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100배 줌이 가능한 '슈퍼 줌' 기능을 지원한다. 슈퍼 줌 기능은 1억800만 초고화소 광각 카메라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시S20 플러스는 갤럭시S20 울트라와 함께 4천800만 화소(망원), 1천200만 화소(초광각), 비행거리측정센터(ToF) 카메라를 탑재한다. 일반 모델인 갤럭시S20은 1천200만 화소, 6천400만 화소, 1천200만 화소의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다.

 

 

 

또 하나 주목해야 할 스펙은 메모리이다. 삼성은 갤럭시S10 플러스에 최초로 1테라바이트(TB) 용량을 지원했지만, 이번 갤럭시S20 울트라 저장공간을 512GB로 제한하고, 대신 스마트폰 최초로 16GB 램을 탑재했다. 지난해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의 평균 램 용량이 4GB가 되지 않는 것과 비교하면 초고용량에 속하며 PC와 비교했을 때도 뒤처지지 않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임수정 연구원은 “올해 5G는 글로벌 모바일 트렌드를 관통하는 주요 트렌드"라며 "고화질 실시간 동영상과 고사양 클라우드 게이밍과 XR 등은 초기 5G 시장의 중요한 사용 사례로서, 삼성이 이번에 16GB의 높은 램 용량을 탑재한 것은 5G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경험(UX)를 차별화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갤럭시S20 울트라 추정 이미지. 

■보급형 모델 가격 낮춘다…갤S20 전작보다 50달러 저렴

갤럭시S20 가격은 하드웨어 스펙 대비 합리적인 수준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작 갤럭시S10이 899.99달러에서 시작했다면, 갤럭시S20은 850달러 수준으로 가격을 책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적인 측면에서 소비자의 심리적 부담을 낮추고 판매를 견인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임수정 연구원은 “삼성은 갤럭시S10e로 멀티모델 전략의 효과를 시험했으며, 합리적 가격의 갤럭시S20을 통해 더 나은 성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여기에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5G 상용화 지역이 점차 확대되면서 스마트폰 교체수요가 늘어나는 것도 판매량을 끌어올리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국내 출고가는 전작보다 최대 30만원 이상 높아질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S20 120만원대 ▲갤럭시S20 플러스 135만원대 ▲갤럭시S20 울트라가 160만원대로 책정될 게 유력하다. 각 모델 전작인 ▲갤럭시S10e는 89만9천800원 ▲갤럭시S10은 105만6천원 ▲갤럭시S10 플러스는 115만5천원 ▲갤럭시S10 5G는 139만7천원이었다.

■'신종 코로나'로 수요 위축 가능성도…

다만 중국 우한에서 발행하여 확대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수요 위축의 우려가 있다. 삼성은 작년 하반기에 중국 휴대폰 생산라인을 완전히 철수하여 공급적인 측면에서의 위험은 완화됐지만, 바이러스 전염 우려로 인해 공개 이벤트 및 마케팅 활동이 축소될 가능성이 있어 판매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주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20과 함께 새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도 선보인다. 갤럭시Z 플립 가격도 전작(239만8천원)보다 낮아져 160만원대에 책정될 전망이다. 소비자 체험 기회를 확대해 시장 검증을 받는데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갤럭시 언팩 이후 갤럭시Z 플립이 오는 14일부터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되며, 갤럭시S20은 사전예약을 거쳐 3월6일 공식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