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년생 아재의 놀이터

전자담배를 즐기는 베이퍼들 중 니코틴에 관한 여러가지 단어를 들어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대표적으로 천연 니코틴, 줄기 티코틴, 스템(Stem) 니코틴, 솔트(Salt) 니코틴, TFN이 있는데 하나하나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한번 알아보기 전에 니코틴(Nicotine)이란 무엇인지 먼저 알아보도록 하자.

 

니코틴(Nicotine)  

분자식은 C10H14N2이다. 피리딘 같은 냄새가 나는 유상(油狀)의 담황색 액체로, 끓는점 247℃(일부 분해), 비중 1.0097이다. 실온에서는 상당한 휘발성을 지니며, 빛이나 공기와 접촉하면 쉽게 산화되어 갈색으로 변한다. 수용액은 약알칼리성을 보이고, 60℃ 이하 및 210℃ 이상에서는 물에 무제한으로 용해된다. 니코틴은 담배의 뿌리에서 합성되어, 무기염과 마찬가지로 증산류(蒸散流)에 의해서 식물체를 상승하여 잎에 축적된다. 잎 속에서는 말산·시트르산으로 존재하며, 건조중량의 0.5∼0.8% 이상이 잎에 함유되어 있다. 피리딘고리와 피롤고리로 이루어져 있는데, 그 생합성(生合成) 메커니즘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피롤고리가 오르니틴에 유래한다는 설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니코틴 [nicotine] (두산백과)

 

 

스템 니코틴 (Stem Nicotine)

일반적으로 니코틴은 토마토, 감자 같은 가지 식물의 잎에서 발견되며, 특히 담배의 잎에 많은량이포함되어 있다. 니코틴은 담배의 뿌리에서 합성되어 잎에 보관된다. 그로 인해 담배의 잎을 말려 현재 연초의 모습까지 발전을 했다. 

 

담배의 잎을 말려 사용하는 연초와 다르게 전자담배의 액상은 줄기에서 사용한 줄기 니코틴을 사용한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first0841&logNo=221388149471

스템(Stem)은 식물의 줄기를 뜻하는 영단어로 줄기 니코틴 = 스템(Stem) 니코틴이 된다. 

 

TFN(Tobacco Free Nicotine) 

TFN Tobacco Free Nicotine의 줄임말이다. 기존에 담뱃잎을 원료로 하는 니코틴과 분자식 자체는 동일하지만, 최첨단 공법에 의한 화학적인 결합을 통해 순도를 현저히 높인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순도 99.9%의 USP등급으로서 맛이 뛰어나고, 액상의 갈볓 및 코일의 슬러지 발생이 크게 줄어들며, 기존 니코틴의 비린맛 등을 없앤 합성 니코틴을 말한다. 

 

솔트 니코틴(Salt Nicotine)

체내 흡수가 빠르게 되도록 정제한 니코틴이다. 빠른 흡수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니코틴이라 체내 흡수가 빠르며 목넘김의 불편함이 줄어 부드럽게 넘길 수있다. 이는 어떤 이들에게는 단점으로 다가가기도 한다. 또한 흡수율이 높아 오히려 연초보다 니코틴 의존도가 높아진다는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한다.  

솔트(Salt) 니코틴은 2015년6월 미국의 pax사에서 첫선을 보이고 베이퍼라면 대부분이 들어봤을 법한  Juul과 함께 특허를 받았다. 

 

정리

  • 스템 니코틴 (Stem Nicotine) = 담배 식물의 줄기에서 추출한 니코틴.
  • TFN(Tabacco Free Nicotine) = 합성 니코틴.
  • 솔트 니코틴(Salt Nicotine) = 니코틴 흡수가 잘되도록 정제한 니코틴.

 

 

담배와 마찬가지로 전자담배 역시 기호식품이라고 생각된다. 각자에게 맞는 액상과 니코틴를 선택하여 건강하고 즐거운 베이핑을 즐겨보도록 하자.

 

이상으로 스템 니코틴, 솔트 니코틴, TFN에 대해 알아봤다.

 

 

PG? VG? 전자담배의 액상의 구성요소.

흡연자들이 편의점에서 담배를 구매할때 니코틴과 타르의 양을 보면 대충 담배의 맛(?)을 예상할 수 있다. 하지만 전자담배 액상에 표기된 PG? VG?를 봐서는 그럴 수 없다. 게다가 폐호흡 기기와 입호흡 기기에 따..

87male.com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